[골프]美LPGA 활약 김미현 청각장애 어린이들 격려

입력 2003-11-30 19:00수정 2009-09-28 04: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와우천사들의 소리축제 한마당’ 행사에 참가해 청각장애아동들과 도미노 퍼팅게임을 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는 김미현. -연합
“청각장애인으로 세계 최초의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챔피언이 되겠다는 은하의 꿈을 돕고 싶어요.”

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미현(26·KTF)이 청각장애를 딛고 LPGA 무대 도전을 꿈꾸는 전은하양(12·한국구화학교 5년)에게 희망을 심어줬다.

김미현은 30일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 열린 서울지역 청각장애 어린이 초청 ‘와우천사들의 소리축제 한마당’ 행사에서 전양을 만나 퍼팅과 스윙자세 등을 지도하며 “꼭 꿈을 이루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청각장애 어린이들에게 ‘인공 와우(달팽이관)’ 무료 시술 지원을 하고 있는 KT가 김미현을 만나고 싶다는 전양의 뜻을 전해 성사됐다. 전양은 5년째 골프를 배우고 있다. 김미현은 “장애에도 불구하고 밝고 씩씩한 은하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힘이 좋아 나보다 더 훌륭한 선수가 될 것 같다”고 말하기도. KT가 서울지역 청각장애 어린이 1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만나고 싶은 스포츠 스타’ 1위로 뽑힌 김미현은 이날 70여명의 어린이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주고 함께 사진을 찍는 등 ‘꼬마 팬’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안영식기자 ysah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