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법再議 표결론 급물살…한나라,국회등원-장외투쟁 분리

입력 2003-11-30 18:21수정 2009-09-28 0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법안에 대한 ‘재의(再議) 표결론’이 급물살을 타면서 한나라당이 국회 정상화와 장외 투쟁을 병행키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따라 공전됐던 국회의 새해 예산안 심사와 법안 심의가 이르면 이번 주 초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특히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이 1일 4당 총무 및 원내대표와 회담을 갖고 국회 정상화 문제와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법안의 재의 문제를 집중 논의할 예정이어서 대치 정국의 국면전환 계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해 한나라당 이강두(李康斗) 정책위 의장은 30일 기자간담회에서 “특검 문제만 풀리면 바로 등원해 새해 예산안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실무진 차원의 준비가 완벽하게 끝났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의 한 핵심 당직자도 “분위기가 성숙되면 8일 본회의에서 전격적으로 특검 재의결에 나선다는 복안이나 그 시기는 앞당겨질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한나라 “특검再議 표대결 승산”
- "특검거부 철회 않는데 만나봐야…"

그러나 한나라당은 노 대통령의 특검 거부 철회를 촉구하는 장외 투쟁은 당초 예정대로 병행한다는 방침 아래 30일 중앙당사에서 ‘특검 쟁취 정치개혁을 위한 나라 살리기 대장정’ 발대식을 갖고 전국 지구당별로 대국민 홍보전에 나서기로 했다. 또 원내에 복귀하더라도 최병렬(崔秉烈) 대표의 단식은 당분간 계속할 계획이며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도 이날부터 단식에 들어갔다.

한편 민주당 조순형(趙舜衡) 신임 대표는 1일 단식 농성 중인 최 대표를 비롯해 3당 대표와 원내총무를 잇달아 방문해 조속한 국회 정상화와 특검 재의를 촉구할 예정이다. 자민련도 1일 의원총회를 열어 특검법안 재의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문희상(文喜相) 대통령비서실장과 유인태(柳寅泰)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30일 오전 단식 중인 최 대표를 위로 방문해 “최 대표가 언제든지 연락을 주면 대통령과 만나서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주선하겠다”며 노 대통령과 최 대표간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최 대표는 ‘선(先) 특검 거부 철회’를 요구하며 이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