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안정적 직업 최고"…부산 울산 경남 대입 수험생

입력 2003-11-28 18:41수정 2009-10-10 0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대입 수험생들은 안정적인 취업이 보장되는 사범계열과 의약계열 학과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부산학원에 따르면 수능시험을 치른 인문계 3만6839명, 자연계 2만3998명, 예체능계 6063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를 한 결과 취업난에다 경제난으로 취업에 유리한 학과와 학비가 싼 국립대에 지원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인문계의 경우 영어교육 유아교육 국어교육 등 사범계열 학과에 지원하겠다는 응답자가 2217명(6%)으로 가장 많았고 국제통상·관광계열 1013명(2.7%), 신문·방송·광고계열 895명(2.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연계는 의약·보건계열이 3968명(16.5%)으로 압도적이었으며 사범계열은 723명(3%)이었고, 예체능계도 사범계열이 798명(13.1%)으로 가장 많았다. 선호도가 높은 학과는 △유아교육 △국어교육 △수학교육 △신문방송 △물리치료 △약학 △의예 △한의예 △간호 등의 순이었다.

이는 전국 대학의 예상경쟁률 상위 30개 학과만 집계한 것이어서 실제 사범계열과 의약계열에 대한 수험생들의 선호도는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사범계열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것은 교직이 안정적인 직업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자연계도 안정된 직종과 높은 수입이 보장되는 의약 및 보건계열학과에 선호도가 집중됐다.

반면 경기 침체와 제조업의 부진에 따라 △전기컴퓨터공학부 △전자공학부 △기계공학부 등 공과대학과 순수과학계열 지원자는 크게 줄어들었다.

부산=석동빈기자 mobid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