漁父之利 노리는 민주…朴대표, 한나라당에 재의결 촉구

입력 2003-11-27 18:58수정 2009-09-28 0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장외투쟁을 즉시 중단하고 재의결 절차를 밟아 특검법을 확정지어야 한다.”

민주당 박상천(朴相千) 대표는 27일 “재의결하면 당초 표결에 불참했던 의원들까지 참석해 의결정족수(과반 출석에 출석자의 3분의2 이상 찬성)를 훨씬 넘길 수 있다”며 이같이 역설했다.

박 대표의 주장은 특검정국에 대처하는 민주당의 대응전략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장외투쟁으로 치닫는 한나라당을 원내로 끌어들이고, 노무현 대통령이 거부한 특검법은 재의결을 관철시킴으로써 국정 주도 역량을 보이겠다는 얘기다.

실제 박 대표는 여야 대선자금과 대통령 측근비리 문제를 정국 최대 이슈로 끌어올리는 계기를 제공한 장본인이다.

그는 지난달 10일 노 대통령이 최도술(崔導術) 전 총무비서관의 비리문제와 관련해 재신임 국민투표 카드를 들고 나오자 즉시 ‘재신임 국민투표는 위헌’이라고 못박아 위헌 논란의 계기를 제공했고 사실상 재신임 투표 무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또 청와대와 한나라당에서 과거 정치자금에 대한 ‘대사면’ 문제를 거론하자 “횡령 뇌물죄 등과 연관될 수밖에 없는 음성적 대선자금에 대해 죄 지은 당사자가 사면한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제동을 걸어 검찰수사 확대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28일 전당대회에서 뽑히는 새 대표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된 그는 9월 22일 열린우리당으로 당적을 옮긴 정대철(鄭大哲) 전 대표에게서 바통을 이어받았다. 그는 100일이 채 안되는 임기 동안 당 개혁안 통과와 전당대회 개최 합의를 이끌어 내는 등 와해 위기에 처해 있던 당을 안정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