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히로뽕 투약 혐의 ‘패러디가수’ 이재수 영장

입력 2003-11-27 18:31수정 2009-09-28 0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지검 마약수사부(신은철·申殷澈 부장검사)는 히로뽕을 복용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27일 ‘패러디 가수’ 이재수씨(본명 이형석·31·사진)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음치가수로 불리는 이씨는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친구(31)의 집에서 히로뽕 0.01g을 1회용 주사기로 투약한 혐의다. 검찰은 이씨가 26일 체포될 때 히로뽕 0.08g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최근 인기가 떨어진 것을 고민하다 히로뽕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씨는 2001년 서태지의 노래 ‘컴백 홈’을 패러디한 ‘컴배콤’을 발표하며 국내 1호 패러디 가수로 부상했으나 서태지의 허락 없이 앨범을 내 저작권 침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인천=황금천기자 kc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