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원-선봉술씨 형사처벌 가능성…검찰 내주초 재소환

입력 2003-11-26 18:22수정 2009-09-28 05: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안대희·安大熙 검사장)는 26일 대통령 측근비리와 관련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姜錦遠) 부산 창신섬유 회장과 선봉술 전 장수천 대표를 각각 다음달 1일과 2일 재소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효남(文孝男)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날 “이들은 현재 피내사자 신분이지만 조사 결과에 따라 피의자로 바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해 정치자금법 위반 또는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형사 처벌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강 회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지난해 말 선씨에게 생수회사 장수천의 채무 변제 명목으로 9억5000만원을 제공한 뒤 올 2월 4억5000만원을 돌려받았다”며 대가성을 부인했으나 검찰은 두 사람의 돈 거래에 석연찮은 점이 있다며 수사를 확대해 왔다.

▼관련기사▼
- 28억중 일부 불법 정치자금 전달 가능성

선씨는 최도술(崔導術) 전 대통령총무비서관이 받은 SK비자금 11억원 중 2억3000만원을 받은 것 외에 출처가 명확하지 않은 거액의 뭉칫돈이 계좌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이와 함께 검찰은 강병중 넥센 회장 겸 부산방송 회장을 이날 오후 소환해 지난해 대선 전후 △최 전 비서관에게 수억원을 건넸다는 혐의와 △한나라당과 노무현 후보 캠프에 각각 15억원과 30억원의 선거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조사했다. 검찰은 강 회장의 혐의가 확인되면 형사 처벌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SK비자금 100억원을 받은 최돈웅(崔燉雄) 한나라당 의원 외에 지난해 대선 당시 기업체에서 거액의 불법 대선자금을 수수한 역할을 맡은 다른 정치인을 추가로 포착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문 수사기획관은 “SK처럼 기업 비자금이 정치권에 불법적으로 전달된 케이스 등에 대한 수사가 상당 부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소속 정당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삼성전기의 비자금 조성 혐의와 관련해 삼성전기 협력사인 코스모링크의 충북 옥천군 본사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사무소에 대해 25일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이 회사 사장 김모씨도 불러 조사했다.

정위용기자 viyonz@donga.com

이태훈기자 jeff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