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조성민씨 불륜탓 결혼파탄” 최진실씨 3억원 배상 소송

입력 2003-11-26 18:12수정 2009-09-28 0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탤런트 최진실씨(35)가 26일 남편 조성민씨(30)와 심모씨(33·여)를 상대로 “두 사람의 불륜관계로 결혼이 파탄났다”며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지법에 냈다. 최씨는 또 조씨를 상대로 1억원의 대여금 청구소송도 함께 냈다.

최씨는 소장에서 “조씨는 집을 나간 뒤 심씨의 집에서 동거하는 등 남편으로서 정조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고, 동의 없이 이혼합의서를 언론에 유포해 자신의 책임은 숨긴 채 나를 돈만 아는 사람으로 매도해 명예를 훼손시켰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또 “조씨가 사업을 시작하면서 1억원을 빌려 갔으나 이 돈은 증여받은 것이므로 아직 갚지 않고 있다 지급을 거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씨는 2000년 12월 당시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투수로 활약하던 조씨와 결혼해 화제를 모았으나 지난해 12월 조씨가 최씨와의 별거를 선언하면서 두 사람의 불화설이 불거져 나왔다.

김수경기자 sk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