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법안 재의결해야 한다 56.8%

입력 2003-11-26 11:19수정 2009-09-28 0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비리 의혹 특검법 거부’에 대해 대다수 국민들은 ‘거부권 행사가 잘못됐으며 국회에서 재의결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나라당의 ‘장외 전면투쟁’ 방침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 같은 사실은 MBC가 25일 실시한 ‘노 대통령의 특검 거부 및 한나라당의 전면투쟁’에 대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다.

측근비리 의혹 특검법에 대한 노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대해 ‘잘못했다’는 응답이 50.4%로 ‘잘했다’는 응답 38%를 앞섰다.

‘잘못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이유에 대해 ‘비리의혹이 은폐될 수 있기 때문에’ 49.4%, ‘국민들이 특검을 원하기 때문에’ 17.1%로 답해 비리가 덮어지는데 우려를 표시했다.

반면 ‘잘했다’는 응답자는 노 대통령이 주장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42.2%, ‘헌법이 보장한 대통령의 권한이기 때문에’ 22.6%로 이유를 들었다.

대통령이 거부한 특검법을 국회에서 재의결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필요하다’가 56.8%로 ‘필요없다’ 36.1% 보다 많았다.

또 재의결할 경우 ‘통과시켜야 한다’가 56.1%인데 반해 ‘부결시켜야 한다’는 31.3%로 통과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한나라당의 전면투쟁 방침에 대해서는 반대가 67.1%로 찬성 26.8%를 월등히 앞섰다.

이처럼 국민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노 대통령과 한나라당 모두를 비판하면서 ‘노 대통령이 거부한 측근비리 특검법을 국회에서 재의결한 뒤 특검을 실시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인남녀 984명을 대상으로 25일 하루동안 전화조사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조창현 동아닷컴기자 cc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