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소포로 기관총 배달’ 소동

입력 2003-11-26 00:44수정 2009-09-28 0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오전 11시경 울산 남구 달동 남울산 우체국에서 국제 우편물 분류 작업을 하던 직원 황모씨(46)가 미국에서 온 국제 소포 가운데 기관총처럼 보이는 물건을 발견해 울산남부경찰서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테러용이 아니냐’며 긴장해 군 총기 전문가까지 동원해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조사결과 길이 117cm, 무게 12.25kg인 이 기관총은 독일제 MG-34 기관총과 모양이 흡사하나 총열 등 주요 부분이 사제로 조잡하게 조립됐고 격발장치가 없는 등 실제 사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물품 수취인인 박모군(19·대학 1년)을 상대로 수입 경위 등을 조사해 인터넷 총기류 관련 사이트에서 장식용으로 105만원을 주고 통관 등 정식절차를 거쳐 구입한 사실을 밝혀내고 기관총을 박군에게 넘겨주었다.

총기류 수집광인 박군은 경찰에서 “기관총의 모양이 마음에 들어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다”고 말했다.

울산=정재락기자 rak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