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구미 장천-산동-해평면 도시계획 편입

입력 2003-11-25 18:48수정 2009-10-10 08: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북도는 최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구미 도시계획 재정비 등 6건을 심의, 의결했다.

이에 따라 구미 도시계획 재정비사업의 경우 장천, 산동, 해평면이 새로 도시계획구역에 편입된 반면 기존 도시계획구역에 포함돼 있던 김천시 아포면과 남면 일부, 칠곡군 석적면 등은 행정구역이 달라 분리됐다.

또 구미시 산동면의 경운대 부지가 도시계획기설로 편입됐으며 경부고속도로 구미 인터체인지(IC) 주변 시설녹지는 개발계획을 수립한 이후 해제 여부를 검토키로 했다.

이와 함께 김천 애플밸리 골프장 조성을 위해 김천시 어모면 능치리 일대 농림 및 준농림지역 0.485km²를 준도시지역으로 변경하도록 했다.

한편 영천은 행정구역 전체에 대한 도시기본계획을 대한국토·도시학회에 의뢰한 결과 시가지-금호읍을 주개발축, 신녕면 방향을 부개발축, 북안면에서 금호 방향을 산업벨트축으로 구상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최성진기자 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