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전용 카지노 필리핀서 임대 개설

입력 2003-11-25 18:40수정 2009-09-28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지검 외사부(강인철·姜仁喆 부장검사)는 25일 50여억원의 외화를 밀반출해 필리핀 현지에서 한국인 전용 카지노를 개설한 혐의(도박장 개장 등)로 조직폭력배 ‘OB파’ 부두목 김모씨(44)를 구속했다.

검찰은 또 도박자금을 제공한 홍모씨(45)와 외화 밀반출에 개입한 필리핀 현지 환전상 장모씨(57)도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OB파는 ‘양은이파’ ‘범서방파’와 함께 국내 3대 폭력조직의 하나로 김씨는 OB파 두목 이모씨(50)가 미국에서 도피생활을 하고 있어 조직을 이끌어온 실세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1년 11월 필리핀 유한게임공사와 카지노 운영계약을 체결하고 필리핀 쉴라히스호텔 카지노의 ‘바카라’ 테이블 5개를 보증금 100만달러, 월 15만달러에 임대한 뒤 한국인 전용 게임장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김씨는 정모씨(52·구속) 등 국내 투자자들을 유치해 모두 52억원을 밀반출한 뒤 현지 카지노 개설 자금으로 공급했으며 그 대가로 카지노 지분의 10∼20%를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최근 국내 폭력조직들이 수사기관의 단속 등으로 어려움을 겪게 되자 활동무대를 해외로 넓히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석동빈기자 mobid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