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복수정답 인정]“수능 이제 어떻게 믿나” 비난 빗발

입력 2003-11-24 18:55수정 2009-09-28 0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200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언어영역 문제의 ‘복수 정답 인정’ 방침이 알려지자 수험생들의 반응은 희비(喜悲) 쌍곡선을 그었다. 기존 정답자들은 소송 등 조직적인 반발 움직임을 보였으나 구제된 수험생들은 환호를 질렀다.

하지만 이들은 한목소리로 수능의 공신력에 의문을 제기하며 이 사건이 지망대학 선정 등 입시 전략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환호=복수 정답 인정으로 구제된 수험생들은 “평가원의 용기 있는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 “우리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인터넷 사이트의 카페에 “기쁜 일입니다”, “축하드립니다” 등 자축성 글을 올리면서 “평균점수가 1.4점 상승할 테니 0.6점의 이익이 될 수 있다”며 ‘이득’을 계산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
- 다른 문제도 논란… 大入혼란 우려
- 수능 공신력 위기…첫 복수정답 인정

한 수험생은 “이번 일을 계기로 정답 시비가 일고 있는 다른 문제에 대해서도 평가원은 면밀한 검토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항의=인터넷 사이트의 카페와 각종 수능 관련 게시판은 결정을 철회하라는 수험생들의 항의로 가득했다.

이들은 “수능의 권위가 밑바닥으로 추락하고 말았다”면서 변호사를 선임해 평가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거나 항의 시위를 벌이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 수험생(ID:난할거야)은 “그 문제 때문에 몇 분을 고민하는 바람에 마지막 지문은 읽어보지도 못하고 포기해야 했다”면서 “이 문제로 대학 당락이 바뀌면 평가원에서 책임질 수 있느냐”고 항변했다.

이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는 항의 의사를 표시하려는 수험생들의 접속 시도로 한동안 접속이 지연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진학지도 비상=일선 학교에서는 재학생 진로 지도에 비상이 걸렸다.

평가원이 6일 발표한 표본채점 결과나 각 학교의 가채점 결과를 믿을 수 없게 됐으며 많은 수험생이 의존하는 사교육기관과 ‘대학배치표’도 크게 달라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가채점 결과를 보고 이미 지망대학을 정한 수험생들도 경우에 따라 입시전략을 수정해야 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 같은 혼란은 다음달 2일 수능 성적이 통지될 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유재동기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