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항공-해상자위대 先파견 적극 검토

입력 2003-11-24 18:55수정 2009-09-28 0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는 이라크의 치안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테러에 직접 노출되는 육상자위대 대신 항공 또는 해상자위대를 먼저 파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24일 보도했다.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자민당 정조회장은 23일 NHK방송의 토론프로그램에서 “테러집단이 무차별 공격을 하고 있는 만큼 육상자위대의 파견은 최대한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면서 “공중과 해상을 통한 물자수송 지원 등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간부도 항공자위대의 선(先)파견에 대해 “유력한 방안”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는 육상자위대를 먼저 보내지 못하더라도 항공 또는 해상자위대를 파견하면 ‘대미(對美) 공약’을 지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방위청 고위 관계자는 “안전성 측면에서 보면 육상보다는 공중과 해상 활동이 바람직하며 특히 이라크 재건 지원에서는 항공 수송에 일손이 달리고 있다”면서 동감을 표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항공자위대의 C-130 수송기는 비행 고도가 지대공 미사일의 사거리보다 높은 데다 자동방어장치가 부착돼 있어 육상자위대를 보내는 것보다 훨씬 안전하다는 것.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육상자위대를 이라크 남부의 사마와에 투입해 인도적 지원활동을 펼친 뒤 항공자위대의 C-130 수송기를 파견한다는 방침이었다.

도쿄=박원재특파원 parkw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