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盧정권은 총체적 사전선거운동 중"

입력 2003-11-24 16:29수정 2009-09-28 05: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24일 "노무현(盧武鉉) 정권이 내년 총선을 겨냥해 총체적인 사전 선거운동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검찰고발 등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상임운영위원회의에서 "노무현 정부의 사전선거운동이 도가 지나치고 있다"며 "사전선거운동 사례들을 선관위에 의뢰해 선거법 위반이라는 유권해석이 나오면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노 대통령은 오로지 내년 총선에서 '신당 띄우기' 사전 선거운동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가 직접 주도하는 사전 선거운동 사례를 포함, 열린우리당, 건설교통부, 철도청, '노사모', '국민의 힘' 등의 사례를 취합해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한나라당 전략기획팀이 작성해 상임운영위원회의에 보고한 '주요현안 및 대응방안'이란 자료에는 "청와대가 주도하는 대대적인 사전 선거운동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전선거운동 사례들을 적시했다.

전략기획팀은 자료에서 "노 대통령은 직접 열린우리당 의원을 청와대에서 몰래미팅을 통해 총선전략을 기획하는 한편 총선출마예상 부산지역 측근들에 대한 관리에 나서고 있다"며 "신행정수도 건설추진 기획단(단장 권오규 정책수석)을 통해 충청권 출마예상자 띄우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전략기획팀은 이어 "열린우리당은 현직 장관에 대한 징발설을 노골적으로 띄워, 지명도 확산을 획책하고 있다"며 "'노사모'와 '국민의 힘'은 23일부터 '정치개혁법개정 서명운동'을 빌미로 제2의 돼지저금통 사기극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전략기획팀은 또 "이들 단체는 다음달 중 열린우리당 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당선운동 대상자 선정 발표'를 통해 열린우리당 지지활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략기획팀은 이에 대한 대책으로 △사전선거운동 사안별로 중안선관위 또는 검찰에 고발을 추진하고 △총선 징발 대상으로 언급된 장관들의 즉각 교체를 요구토록 했다.

이와 함께 한나라당은 논평을 통해 노사모 등의 돼지저금통 배부와 관련 "내년 총선에서의 무분별한 불법선거운동을 근절하기 위해 선관위는 노사모 등의 불법선거운동을 원천봉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