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野 ‘탈북 전용일씨 사건’ 관련자 문책 요구

입력 2003-11-23 18:51수정 2009-10-10 0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민주당 자민련 등 야권 3당은 23일 탈북한 국군포로 전용일씨(72) 부부가 다시 북송될 위기에 처한 데 대해 관계자 엄중 문책과 정부 차원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김영선(金映宣)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들을 중국공안에 체포당하게 만든 주중(駐中) 한국대사관에 대해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정부는 이제라도 전씨 부부 송환을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간첩 송두율(宋斗律)을 민주투사로 찬양하는 이 정권이 나라를 위해 싸우다 형극의 세월을 보내고 자유를 찾아 사선을 넘은 애국자는 이렇게 방치해도 되느냐”며 “탈북자에 대한 정권의 무관심과 무능에 탄식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 "탈북 포로 전용일씨 고향에 보내 달라"

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조순형 의원은 “이쯤 되면 정부도 아니다. 정부의 명령으로 사지에 나가 싸운 국군포로를 이렇게 대할 순 없다”며 “즉각 외교채널을 총동원해 반드시 송환하고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초래한 관계자들을 문책하기 위해 감사원은 즉시 특감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재식(張在植) 의원도 “국방부장관이 사과하고 국방부 관계자들은 모두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민련 유운영(柳云永) 대변인도 “국방부가 국군포로 명단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데 대해 조영길(曺永吉) 국방부장관이 직접 책임을 져야 한다. 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중국과 북한간 국경지대인 투먼(圖們)의 수용소에 억류돼 있는 전씨의 소재를 파악해 우리 영사를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23일 “정부는 여러 경로를 통해 전씨가 억류된 장소를 확인하고 현지에 요원을 급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씨 사건의 해결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이 당국자는 “전씨가 강제로 북송되는 일은 없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그러나 중국이 함께 체포된 조선족과 여권브로커도 함께 처리해야 하는 만큼 문제 해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김영식기자 spe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