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완수 YTN사장 등 69명 민주화운동 관련자 인정

입력 2003-11-19 19:01수정 2009-10-08 1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는 표완수(表完洙·56) YTN 사장 등 69명을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표 사장은 1980년 5월 경향신문 경제부 기자로 재직 중 신군부의 언론검열과 계엄조치에 대한 항의집회에 참여하고 신문제작을 거부해 강제 해직됐다.

같은 해 한국일보 사회부 기자로 재직 중 신군부의 언론탄압에 맞서 검열 철폐와 제작거부운동을 주도해 강제 해직된 뒤 월간 ‘말’ 발행인 등을 지낸 노향기(魯香基·61)씨도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