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과대광고 병-의원 44곳 무더기 적발

입력 2003-11-18 18:58수정 2009-10-10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지역 상당수 의료기관들이 전문과목이나 진료과목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거나 과대 광고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지역 병 의원을 대상으로 의료기관 명칭표시와 광고 등에 대한 점검을 벌여 위반행위를 한 44군데를 적발했다.

적발된 의료기관은 간판 등에 의료법이 정한 전문과목이나 진료과목을 올리지 않는 등 표시위반이 31건이었고 비만클리닉, 항문 및 대장클리닉 등 과대광고를 간판 등에 표시한 의료광고 위반 5건, 기타 의료법 위반 8건 등 이었다.

시는 이들 의료기관에 대해 시정명령(38건), 업무정지(4건), 주의(2건) 등의 조치를 했다.

대구=정용균기자 cavati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