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 "수능의혹 조사팀 구성하라"

입력 2003-11-17 15:53수정 2009-09-28 06: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건(高建) 국무총리는 17일 최근 대학수학능력 시험과 관련해 각종 의혹과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 "학부모 및 학생들에게 심려를 끼쳐 유감스럽다"면서 "공정한 조사를 통해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고 총리는 이날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교육인적자원부는 특별조사팀을 구성해 전직 강사의 활동경력을 사전에 확인하지 못한 점과 특히 출제위원과 관련해 인터넷에 유포된 의혹들에 대해 경찰의 협조를 받아 철저히 조사하라"고 주문했다.

고 총리는 이어 "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당사자는 물론 감독자의 책임도 엄중히 묻도록 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고 최경수(崔慶洙) 국무조정실 사회수석조정관이 밝혔다.

국무조정실과 교육인적자원부는 민관 합동의 '수능출제관리개선기획단'을 구성해 출제위원 선정방식, 시험출제 방식, 수능 보안관리, 법령·제도 등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