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젖소-한우 수정란 인공 수정 성공

입력 2003-11-16 21:04수정 2009-10-10 08: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미젖소에서 한우와 젖소 송아지 4마리가 출산돼 화제다.

강원도 축산기술센터(소장 김남욱)는 “1월 원주시 소초면 교항리 김영근씨(52)의 5년생 어미젖소에 젖소와 한우 수정란을 인공 수정시킨 결과 14일 새벽 한우(수송아지 2마리)와 젖소(암수 각 1마리) 송아지 4마리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우와 젖소송아지 네쌍둥이(쌍자 생산) 생산 기술은 정상적인 발정주기를 가진 대리모 어미젖소에 젖소정액으로 인공 수정하고 7일째 한우수정란 2개를 추가 이식하는 방법이다.

도 축산기술센터는 지난해에도 정상적인 발정주기 7∼8일째 한우 수정란 2개를 이식하여 쌍태를 임신시키는 방법으로 도내 지역의 젖소 500마리에서 200여 마리의 한우 송아지를 생산했다.

올해도 춘천 홍천 횡성 영월 평창 철원 등 도내 8개 지역의 젖소 1000마리를 대상으로 쌍태 임신사업을 추진해 현재 350여마리가 35%의 높은 수태율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양축농가들은 젖소 대리모를 이용한 한우송아지 출산사업이 활성화 될 경우 젖소 송아지 보다 3∼4배의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어 소득증대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 축산기술연구센터 관계자는 “4마리의 송아지들이 매우 건강하다”며 “앞으로 수의사 및 인공 수정사들에게 수정란 이식교육을 확대해 수태 율을 50% 수준까지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춘천=최창순기자 cs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