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금원-선봉술 돈거래 불법정치자금여부 주목

입력 2003-11-16 18:46수정 2009-09-28 06: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이 노무현 대통령의 오랜 후원자인 강금원(姜錦遠) 부산 창신섬유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하는 등 측근비리 수사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지난주 검찰은 강 회장이 노 대통령의 고향친구인 선봉술 전 장수천 대표에게 9억5000만원을 전달한 뒤 4억5000만원을 되돌려 받은 단서를 포착했다.

15일 소환된 강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그 돈은 노 대통령이 경영에 관여한 생수회사 장수천의 빚 때문에 형편이 어려워진 선씨에게 아무런 대가를 바라지 않고 전달한 돈”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의혹이 해명되지 않았다며 출금 조치라는 카드를 꺼냈다.

검찰이 의심하는 대목은 거액이 노 대통령의 측근에게 전달된 경위와 문제의 자금이 차용증 없이 현금으로 오고간 정황 등이다.

우선 두 사람간 자금 거래에서 대가 관계가 아직까지 입증되지 않은 만큼 강 회장이 선씨에게 전달한 돈이 노 대통령을 겨냥한 불법 정치자금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이 올해 5월 나라종금과 A창업투자사에서 3억9000만원을 받은 노 대통령의 또 다른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에 대해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한 것은 시사하는 바가 있다. 당시 안씨가 정치자금을 제공받을 만한 정치인이 아니어서 3억9000만원이 사실상 노 대통령을 겨냥한 돈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번에도 검찰이 선씨를 정치인으로 보고 강 회장에 대해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혐의로 형사입건할 경우 자금의 최종 수령자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

이와는 별개로 노 대통령이 관여한 장수천의 채무와 관련해 측근들이 외부 자금을 끌어들여 빚을 갚은 행위에 대해 검찰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된다.

검찰이 노 대통령의 후원회장을 지낸 이기명(李基明)씨의 경기 용인 땅과 노 대통령의 형 건평씨의 경남 거제도 땅 문제 등과 복잡하게 얽혀 있는 장수천의 채무변제 과정에 대해 의혹을 규명할 경우 불똥이 노 대통령에게로 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문제의 자금에 대한 최종 수혜자가 노 대통령으로 밝혀지면 이번 사건은 대통령 측근들의 개인 비리 차원을 넘어서기 때문이다.

더구나 강 회장은 지난해 대선 전 민주당에 20억원을 빌려줬다가 되돌려 받았다고 주장해 이번 사건이 노 캠프의 대선자금 문제로 번질 수도 있다.

검찰은 이번주 김성철(金性哲)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을 소환해 노 대통령 당선 이후 부산지역 기업 3, 4곳에서 돈을 거둬 최도술(崔導術) 전 대통령총무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도 조사할 방침이어서 측근비리 수사가 정점에 이를 전망이다.

정위용기자 viyonz@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