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급여 가압류' 당하는 공무원 많아

입력 2003-11-13 19:14수정 2009-10-10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도청 공무원이 개인 부채나 보증 등으로 봉급을 가압류 당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의회 박용근(朴龍根·장수) 의원의 도청 공무원 급여 압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말까지 도 본청 공무원 가운데 급여를 압류당한 사람은 41명이며 압류액은 73억37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소방직이 16명(39%)으로 가장 많고 일반직 15명, 기능직 7명 등이었다.

압류 건수는 모두 249건이며 압류금액은 일반직 32억4000만원, 소방직 30억3964만원, 기능직 7억8390만원 등이었다.

공무원들이 친척이나 친지 등의 부탁으로 보증을 서주거나 신용카드를 과다하게 사용해 금융기관이 압류에 나서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도관계자는 추정했다.

도 관계자는 “도에서는 급여 압류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재직증명서 발급을 내부적으로 제한하고 있으나 직원들이 가까운 사람들의 부탁으로 어쩔 수 없이 보증을 서주고 있기 때문에 압류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직원들의 봉급 압류를 줄이기 위해 앞으로 보증용 재직증명서 발급을 더욱 제한하기로 했다.

박의원은 “급여 압류를 줄이기 위해서는 월급을 압류당한 사람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주=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