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신 前국방 11일 소환조사…최규선씨에게 돈받은 혐의

입력 2003-11-11 18:26수정 2009-09-28 0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지검 형사4부(임춘택·林春澤 부장검사)는 10일 김동신(金東信) 전 국방장관을 소환해 2001년 초 최규선(崔圭善·구속)씨에게서 “미국 보잉사의 F-15K 전투기를 차세대 전투기 모델로 선정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았는지를 조사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보잉사 로비스트로 활동하던 최씨를 만난 경위와 청탁 실행 여부 등을 조사했으나 김씨는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1999년 8월 당시 육군참모총장으로 재직 중이던 김씨가 대통령민정수석실에 근무하던 K씨를 만나 자신의 북풍(北風) 조작 의혹사건 연루 혐의에 대한 청와대 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100만원을 건넸는지를 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K씨를 소환해 김씨에게서 받은 돈의 대가성 여부를 조사한 뒤 재소환 및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월간 신동아는 지난해 5월 “1996년 총선 직전 일어난 북풍사건 당시 합참작전본부장으로 재직하던 김씨가 북풍사건에 연루됐으며, 1999년 청와대가 이 사건을 조사하자 여권 인사 등을 통해 구명 로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참여연대와 민족화해자주통일협의회 등 5개 시민단체는 같은 달 “김씨가 최씨에게서 차세대 전투기 사업과 관련해 로비를 받은 의혹이 있다”며 김씨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상록기자 myzod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