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가 비과세저축 3년 연장

입력 2003-11-11 17:46수정 2009-10-08 1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 초 만료될 예정이었던 ‘농어가 목돈마련 비과세저축’ 시한이 3년 더 연장될 전망이다.

국회 재정경제위원회는 11일 법안심사 소위원회에서 농어민 지원 대책의 일환으로 농어가 목돈마련 비과세저축 시행 시기를 2007년 초까지 3년 더 늘리는 데 합의했다. 농어가 목돈마련 비과세저축은 시중 금리보다 최고 2.5%포인트의 추가 이자혜택을 주는 상품으로 1976년 도입됐다.

정부는 지난달 도시근로자와의 형평성을 유지하고 농어민에 대한 각종 지원과의 중복을 막기 위해 폐지키로 했지만 이번에 국회에서 부활됐다.

이 저축 가입자는 작년 말 현재 82만4000계좌이며 총 가입금액은 2조1000억원이다.

재경위는 또 내년 6월 시한이 끝나는 농어촌특별세 과세(課稅) 기간을 2009년 6월 말까지 5년 더 연장키로 했다.

이와 함께 농·수·축협 및 새마을금고 등의 2000만원 이하 조합예탁금에 대한 비과세 기간도 3년 늘리기로 했다.

고기정기자 ko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