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병후보지 北部모술 배제”…바스라등 南部 3곳 검토

입력 2003-11-10 18:33수정 2009-09-28 0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시 주둔지역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이라크 북부 모술지역이 사실상 파병 후보지에서 배제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미국은 당초 모술에 주둔중인 101공중강습사단을 한국군을 중심으로 한 다국적군으로 교체하기를 원했다”며 “그러나 파병을 약속했던 국가들이 대부분 파병을 철회하거나 미루면서 한국만 남게 된 데다, 1만8000명의 병력을 모두 한국군으로 채울 수 없는 상황이어서 사실상 한국군의 모술 주둔 희망을 포기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 양국은 치안 상황이 비교적 안정된 이라크 남부의 나시리야나 바스라, 173공정여단 작전구역인 북부 키르쿠크, 82공정사단 구역인 서부 하디사 등 제3의 지역을 한국군의 파병 후보지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국방부 '이라크 파병 협상' 속탄다
- '파병 힘겨루기' NSC 완승?

한편 정부는 11일 오전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비공개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대미(對美) 파병협의단과 2차 이라크 현지 조사단의 귀국 보고를 토대로 이라크 추가 파병 세부 계획을 논의한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