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폭력시위는 옳지않다"

입력 2003-11-10 14:49수정 2009-09-28 0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0일 '2003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와 학생들이 전날 밤 서울 도심에서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를 벌인데 대해 "대화가 아닌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시위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은 옳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 및 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정부는 시민들을 불안으로부터 보호할 책임이 있는만큼 원칙과 일관성을 갖고 질서 유지에 책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또 "정부는 대화창구를 열어놓고 있고, 노동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시위로는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천명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

윤 대변인은 "회의 참석자들도 화염병이 다시 등장하는 폭력적인 시위가 벌어지고 과거의 집회 시위 문화로 되돌아가는 듯한 모습에 우려와 개탄의 뜻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