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수의원 검찰주장 반박 “대선 차명계좌 1개밖에 없다”

입력 2003-11-09 18:38수정 2009-09-28 0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우리당 이상수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노무현 후보 캠프가 관리한 차명계좌가 2개 이상”이라는 검찰 주장에 대해 “대선 때 사용했던 실무(차명) 계좌는 단 1개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9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대선 후에도 차명계좌가 있었지만 단지 보좌관들이 필요에 따라 만들어 놓은 것으로 액수가 아주 미미하다”며 “검찰이 ‘연결계좌’니까 추적하는 것 같더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연결계좌’와 관련해 “대선 때 빌렸던 차명을 반환하면서 다른 명의로 연결시켜 갖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대선 후에 그 계좌가 계속 있었다는 것이지 검찰에서 자꾸 차명계좌가 복수라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