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단신]'영동세브란스병원' 外

입력 2003-11-02 17:44수정 2009-09-28 08: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모백
■영동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이두연 교수는 기흉환자가 수술 뒤 사용하는 흉부배액병의 10분의 1 규모에 불과한 뉴모백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담뱃갑 크기의 뉴모백을 설치한 환자는 1∼2일 후 퇴원이 가능하며 외래에서 소독 후 제거가 가능하다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경희대 의료원은 11월 폐경의 달을 맞아 3∼7일 본관 로비에서 ‘500만 여성 골다공증 진단 캠페인’을 연다. 골다공증 자가 진단, 키·몸무게 측정을 통한 골다공증 위험도 점검, 골밀도 검진시 반액할인쿠폰 제공, 전문의 상담, 사진전 등 푸짐한 행사가 마련돼 있다. 02-958-9282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