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랜드참변 김영재교사, 25일 고려대서 석사학위 예정

입력 1999-08-11 23:38수정 2009-09-23 2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화성군 ‘씨랜드 화재참사’ 당시 불길 속에서 제자들을 구하다 숨진 김영재(金永在·38·화성 마도초등학교)교사가 25일 고려대 후기졸업식에서 석사학위를 받게 돼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김교사의 학위논문 제목은 ‘교사의 성격유형과 스트레스 수준 및 대처방법’. 스트레스와 교사들의 성격유형간의 상관관계를 다양한 교육심리이론을 통해 분석한 논문이다.

그는 바쁜 교직생활 속에서도 96년 8월 계절제 교육대학원에 입학한 뒤 여름과 겨울방학을 이용, 하루 10시간씩 수업을 받으며 향학열을 불태웠다.

김교사는 참사 하루 전인 6월29일 논문심사를 통과해 뛸 듯이 기뻐했으나 석사모를 쓰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 교사인 부인 최영란씨(37·수원 칠보초등학교)도 개학을 앞둔 시점이라 졸업식에 참석할 수 없어 고려대는 졸업식 후 최씨에게 별도로 학위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교사의 지도교수였던 안창일(安昌一·심리학)교수는 “평소 수업에 한번도 빠진 적이 없을 정도로 굉장히 성실했다”며 “논문심사에서 교수들의 칭찬을 많이 받아 싱글벙글 웃으며 심사장을 떠나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회고했다.

부인 최씨는 “논문을 준비하느라 새벽녘까지 밤잠을 설치며 컴퓨터 앞에 앉아 있던 남편의 모습이 생생하다”며 “졸업장을 남편 영전에 바쳐 넋을 달래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선대인기자〉eod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