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계좌 무차별추적' 쟁점화…與 "적법절차 따른것"

입력 1999-08-10 19:31수정 2009-09-23 2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의 한나라당 중앙당후원회 계좌추적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이 문제가 뜨거운 정치쟁점이 될 전망이다.

한나라당은 10일 ‘불법 계좌추적 진상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박희태·朴熺太의원)를 구성,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간 반면 여당측은 “합법적인 수사를 문제삼는 전형적인 정치공세”라고 맞섰다.

한나라당 계좌추적진상조사특위는 이날 서울지방법원을 방문, 조흥은행 한나라당 후원금 계좌의 추적을 허용한 법원측의 영장 발부에 대해 적법성을 따지며 영장 열람을 요구, 이를 거부하는 법원측과 갈등을 빚었다.

안택수(安澤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검찰은 91년부터 7년 간 우리 당 중앙당후원회 계좌내용을 캔 데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관련자들을 엄중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국민회의 이영일(李榮一)대변인은 “세풍자금 166억원이 대선자금으로 제대로 들어갔는지 파악하기 위해 조사한 것일 뿐이지 구체적인 내용조사는 아니었다”며 “검찰의 계좌추적은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제균기자〉ph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