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관 부실채권 25조 추가될듯…공적자금 12조 충당방침

입력 1999-08-10 18:46수정 2009-09-23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대우그룹의 채권을 포함, 국내금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채권중 부실채권의 규모가 25조원 내외가 될 것으로 보고 연말이나 내년초에 이중 절반인 12조∼13조원을 공적자금으로 충당할 방침이다.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10일 “정부는 현재 대우그룹의 부실채권을 포함해 국내금융기관의 자산건전성에 대해 국제통화기금(IMF)과 재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자산건전성 기준을 국제기준으로 보편화한다는 방침에 따라 25조원 내외의 부실채권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절반은 은행이 해결하고 절반은 공적자금을 투입할 것”이라며 “공적자금은 신규투자보다는 자금회수가 잘 되고 있는 성업공사자금으로 충당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삼성자동차문제와 관련, “삼성과 채권은행, 은행임직원들이 삼성문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삼성이 2조8000억원의 부채를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신규여신중단 기존여신 가산금리부과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삼성에 대한 내부거래조사나 세무조사 등에 대해서는 “아직 거기까지 언급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으나 그 가능성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또 이 관계자는 대우문제와 관련, “대우그룹 구조조정의 주도권은 채권은행단이 갖고 있다”며 “확실한 이행방안을 담은 재무구조개선약정서를 다음주중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묵기자〉moo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