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고교위탁급식시설 22.7% 위생관리 허술

입력 1999-08-10 17:38수정 2009-09-23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내 고교 위탁급식 시설 가운데 20% 가량이 위생관리가 크게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 산하 학교보건원이 1학기에 위탁급식을 실시한 시내 132개 고교의 급식 위생실태를 조사해 최근 분석한 결과 전체의 22.7%(30개교)가 위생관리 평가에서 최하점수(100점 만점에 44점 이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의 18.9%(25개교)는 급식재료의 신선도와 품질상태의 점검을 제대로 실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전체의 절반이 넘는 72개교(54.5%)는 급식 영양관리가 제대로 시행되지 않았으며 14개교(10.6%)는 전기 가스시설 등 안전관리를 소홀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 이명자(李明子)학교보건과장은 “위탁급식을 담당하는 조리종사자들의 위생 및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곳이 많았다”고 말했다.

서울시내 고교급식은 98년 5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올해부터 전체 학교로 확대 실시되고 있다.

〈홍성철기자〉sungchu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