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朴대변인 "정치투쟁 일삼는 李총재가 개혁대상"

입력 1999-08-09 19:21수정 2009-09-23 2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준영(朴晙瑩)대통령공보수석비서관은 9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의 기자회견에 대해 “대단히 실망스러운 내용”이라며 “국가위기상황에도 책임을 느끼지 못하고 정치투쟁을 일삼는 이총재와 한나라당의 정치행태야 말로 개혁돼야 할 대상”이라고 비난했다.

박수석은 이날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에 의해 발탁돼 감사원장, 국무총리, 여당대표, 여당의 대통령후보가 된 이총재는 ‘3김청산’을 주장할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수석은 특히 “이총재는 국가를 파산으로 몰아넣은 정당의 대표로서 정치투쟁을 선언하기에 앞서 국가를 어떻게 재건해야 하는지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책임있는 야당으로서 국가가 다시 일어서는 데 지혜를 모을 의견을 밝혔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석은 이어 “나라를 망친 전직 대통령과 망쳐진 나라를 다시 일으켜세우는 데 온힘을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을 같이 평가하는 것은 시각에 대단히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 후원회원 계좌추적과 관련해서는 “과거 한나라당이 했던 불법추적과 달리 계좌추적을 했다는 사실을 은행이 고객에게 알려주는 합법적인 방법을 통해 거미줄같이 얽혀 있는 ‘세풍’사건을 조사하면서 합법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따라서 이총재는 이 사건이 빨리 종결되도록 협조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최영묵기자〉moo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