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용 공판]柳지사, 12만달러 도난 부인

입력 1999-08-08 19:34수정 2009-09-23 2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도 서울관사 등을 턴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강용(金江龍·32)피고인에 대한 6차 공판이 7일 인천지법 형사3부(재판장 김옥신·金玉信 부장판사)심리로 열렸다. 이날 공판에는 유종근(柳鍾根) 전북지사와 배경환(裵京煥) 전 경기 안양경찰서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공판에서 유지사는 “서울관사(양천구 목2동)에 보관하고 있던 현금 3500만원과 약간의 귀금속을 도난당한 것은 사실이나 12만달러는 관사에 있지도 않았고 도난당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유지사는 △현금 3500만원의 출처와 보관 경위 △서울관사 폐쇄 경위 등에 대해서는 “절도사건과 무관한 정치적 공세이기 때문에 답변할 필요가 없다”고 진술 자체를 거부했다.

한편 배전서장은 “사물함으로 사용하던 김치냉장고 속에는 도난당할 당시 직책수당 등으로 받은 800여만원이 들어 있었다”며 김피고인의 ‘5800만원 절도’ 주장을 부인했다.

다음 공판은 21일 오전 10시.

〈인천〓박정규기자〉jangk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