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장난치다 친구사살 전신마비소년에 살인죄

입력 1999-08-06 19:05수정 2009-09-23 2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에서 1주일만에 또 총기난사사건이 발생했다. 또 어린이들이 장난치다 벌어진 총기사고도 큰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5일 미국 뉴욕타임스지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사는 에프레인 카스(15)와 에두아르도 리버라(16)라는 학생이 올해 초 권총 2정을 가지고 게임을 하다 카스가 즉사하고 리버라는 목에 총을 맞아 불구가 됐다. 두 사람은 카스 아버지의 권총을 갖고 누가 더 빨리 방아쇠를 당길 수 있는지 내기를 하다 비극을 초래했다. 어처구니없게도 이들은 권총에 탄알이 들어있는 줄 모른 채 장난을 했다.

최근 검찰이 리버라를 살인죄로 기소하면서 파문이 확산됐다. 검찰은 “잘못된 선례를 남기지 않기 위해 리버라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리버라의 변호인은 “우연한 사고일뿐인데 전신불구가 된 소년을 살인죄로 기소하는 건 사람을 두번 죽이는 셈”이라며 검찰을 비난했다.

미국에서는 총알 장전여부를 알지 못해 발생하는 총기사고가 의외로 많다. 미 의사협회 통계에 따르면 96년 총기로 사망한 미국인은 3만4000명.

이중 우발적 사고로 사망한 사람이 1100명이었으며 그 중 23%가 총알이 들어있는지 몰라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종훈기자〉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