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조영남-엄정화 내달 北공연 추진…통일부 승인

입력 1999-08-05 19:26수정 2009-09-23 2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북의 인기 가수들이 한 무대에서 노래하는 남북공동 대중음악회가 내달 북한에서 개최될 계획으로 추진중이다.

통일부는 5일 ㈜SN21엔터프라이즈(대표 조현길·趙顯吉)가 북한 아태평화위원회와 남북대중음악회 방북공연을 협의, 추진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합동공연은 평양 만수대 예술극장에서 두차례, 금강산 문예회관에서 한차례 열리며 한국과 일본에 TV 및 라디오로 생중계될 계획이다. 참가 가수로는 남측의 조용필 조영남 양희은 엄정화 유승준과 북측의 이분희 등 인민가수 10여명을 섭외중이다. 75만 달러(약 9억원)가 북한측에 공연진행비로 제공된다.

〈한기흥·허 엽기자〉eligi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