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김영삼씨 격돌]부산 민주계의원들 당황

입력 1999-08-04 19:41수정 2009-09-23 2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가 4일 당무회의에서 YS를 정면으로 공격하며 소속의원들에게 민주산악회 참여 자제를 지시하자 부산출신 민주계의원들은 당황스러운 기색이 역력했다.

이들 중 일부는 이총재와 YS 간 싸움을 우려하던 종전의 자세와는 달리 “결국 지역민심을 따를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YS 쪽에 기우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등 의원들 사이에 기류변화 조짐이 보이는 분위기다.정재문(鄭在文)의원은 “민주산악회는 옛날 동지들이 모여 단합을 도모하자는 것으로 당에서 이래라 저래라 할 대상이 아니다”며 “나중에 정당으로 변할 때 신중히 하면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형오(金炯旿)의원은 중도적 자세를 취하고 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YS쪽으로 기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고 정문화(鄭文和)의원은 다른 부산 의원들과 행동을 같이 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정의화(鄭義和)의원측은 “YS를 우군으로 삼아야 하며 양측이 대결해서는 곤란하다”면서도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언급을 꺼렸다. 한 민주계인사는 “부산 의원들이 고민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총재가 무리수를 둘수록 부산 의원들이 YS에게 가까이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재기자〉wj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