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의암호근처 버스 20m굴러 5명 사망

입력 1999-08-03 22:39수정 2009-09-23 2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 오후 5시반경 강원 춘천시 신동면 의암리 경춘국도 의암대교 부근에서 강원고속 소속 강원70아 1157호 직행버스(운전사 김기선·49)가 북한강지류 팔미천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배명선씨(50·여) 등 승객 5명이 사망하고 김기태씨(26) 등 승객 34명을 포함해 모두 36명이 중경상을 입어 춘천시내 강남 인성 성심병원 등으로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

성심병원에서 치료중인 승객 민정숙씨(20·여·경기 의왕시)는 “친구와 얘기를 나누던 중 갑자기 ‘꿍’하는 소리가 나면서 버스가 언덕 아래로 굴러 잠깐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나 깨진 창문으로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춘천에서 경기 안산으로 향하던 직행버스가 의암대교로 진입하던 중 같은 방향으로 가던 분뇨차량(운전사 오현창·27)이 2차로에서 1차로로 차로를 바꾸는 바람에 버스가 분뇨차량을 추돌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사고 당시 버스는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도로 20m 아래 하천변으로 굴러 절반 가량이 하천에 빠졌으며 부상자 중 일부는 스스로 빠져나오고 나머지는 긴급 출동한 경찰 및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사망자

△배명선△김미경(21·여·배씨의 딸) △장향금(22·여) △정준모(20) △박문재(20)

〈춘천〓최창순기자〉cs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