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폭우]파주 3층이상거주 수백세대 「水上생활」

입력 1999-08-03 01:08수정 2009-09-23 21: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읍내가 거의 모두 물에 잠긴 경기 파주시 문산읍의 상당수 주민들이 아직도 대피하지 않고 집 안에서 ‘수상생활’을 하고 있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2일 문산읍과 119구조대에 따르면 읍내 전체가 침수된 1일 이후 물이 전혀 빠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와 연립주택 3층 이상에 거주하는 수백세대의 주민들이 힘겨운 ‘버티기’를 하고 있다.

이들은 물과 전기공급이 중단되고 통신도 두절된 상태에서 가족들과 휴대용 가스레인지에 라면 등을 끓여 먹으며 물이 빠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실정이다.

구조대원들도 아무리 비가 와도 3층 이상으로 물이 차오를 가능성은 현실적으로 별로 없기 때문에 이들을 강제로 철수시기기도 곤란해 방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좀 불편해도 집 안에 남아 있는 것이 사람들로 북적대는 이재민 대피소에 있는 것보다 훨씬 낫다”며 잔류를 고집하고 있다.

그러나 재해대책본부측은 “2일을 기해 태풍주의보가 내려 또다시 집중호우가 예상되기 때문에 만약 물에 갇힌 상태에서 집에 남아 있는다면 위험할 뿐만 아니라 비상상황에서 구조도 어려워진다”며 주민들이 대피할 것을 촉구했다.

〈박윤철기자〉yc9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