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믿을 편의점 김밥…서울 12곳서 식중독균 검출

입력 1999-08-02 20:03수정 2009-09-23 2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내 편의점과 병원 및 터미널의 구내매점 등에서 판매하는 김밥과 샌드위치 등 도시락류의 위생및 관리상태가 불량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는 7월 7∼20일 도시락류를 판매하는 병원과 편의점 및 각종 구내매점 등 58개소의 제품을 수거 조사한 결과 식중독균 원인균인 황색포도상구균과 대장균 등이 검출되는 등 위반제품 10건과 판매업소 12곳을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서울 광진구 구의동 ‘가원’의 모둠김밥에서는 식중독균을 일으키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으며 레보나식품(경기 성남시 중원구)의 샌드위치 등 5개 제품에서는 대장균 양성반응이 나왔다.

시는 이들 제조업체에 대해 영업정지 또는 품목 제조정지 처분을 내렸다.

〈김경달기자〉da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