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MP3 휴대폰」개발…음악청취 가능

입력 1999-08-02 19:26수정 2009-09-23 2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음악을 들으면서 휴대전화로도 쓸 수 있는 이색 단말기가 선보였다.

삼성전자(대표 윤종룡·尹鍾龍)는 2일 초소형 휴대전화 단말기에 디지털음악인 MP3플레이어를 결합한 ‘MP3휴대폰’을 세계 최초로 개발, 12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무게 94g, 두께 19㎜로 가볍고 얇으면서 최대 연속통화 160분, 음악 연속재생 11시간이 가능하다. 특히 인터넷으로 원하는 음악 파일을 다운로드(전송)해 저장할 수 있으며 음악을 듣다가 전화가 걸려오면 스테레오 이어폰의 통화버튼을 눌러 바로 통화할 수 있다.

이 제품은 16MB의 대용량 플래시메모리를 내장해 4곡 정도의 음악이나 최대 20분 분량의 외국어학습 자료를 저장할 수 있다.

값은 이동전화 서비스 가입비를 포함해 20만∼30만원, 단말기만 별도로 구입할 경우에는 40만∼50만원선.

〈김종래기자〉jongra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