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창원대 교수, 3개월 정직 중징계

입력 1999-07-28 19:35수정 2009-09-23 2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는 28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여학생들을 성희롱한 창원대 송모교수(49)에 대해 교수로서의 품위손상 등을 이유로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교원이 학생을 성희롱해 중징계 처분을 받기는 지난해 8월 강원대 김모교수(45)에 이어 두번째다.

송교수는 3월 단란주점에서 한 여학생과 춤을 추며 입을 맞췄으며 96년부터 99년 초까지 많은 여학생의 어깨를 만지는 등 성희롱을 했다는 이유로 창원대가 교육부에 징계를 요구했다.

그러나 송교수는 “학생들에게 친밀감을 표시했을 뿐이며 여학생에게 입을 맞춘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정교수에 대한 징계권을, 대학은 조교수 이하 교원에 대한 징계권을 갖고 있다.

〈하준우기자〉haw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