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與,「+α소동」이후 희비 엇갈려…자민련 당내 갈등심화

입력 1999-07-26 19:20수정 2009-09-23 2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여(與)+α’ 신당창당 파동 이후 청와대 및 국민회의와 자민련의 희비(喜悲)가 확연히 엇갈린다. 청와대와 국민회의는 ‘표정관리’하느라 애쓰는 모습인 반면 자민련은 말그대로 지리멸렬상을 드러내고 있다.

청와대의 한 핵심관계자는 최근 김대중(金大中)대통령에게 신당창당 파동의 득실을 보고하면서 “공동정권의 최대과제이자 자칫 잘못 다루면 정권에 치명타를 안겨줄 뻔한 내각제 개헌문제를 깨끗하게 마무리짓는 기회가 됐다”고 분석했다는 후문이다.

국민회의 관계자들도 내각제 해법의 실마리가 ‘국가’라는 명분과 ‘감성적 접근’에 결심이 흔들리는 ‘JP의 성정(性情)’에서 잡혔다며 즐거운 표정들이다. 파동 직후 열린 간부회의에서는 “앞으로 자민련의 ‘자’자도 꺼내지 말자”는 얘기까지 나왔다는 것.

반면 자민련은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 박태준(朴泰俊)총재 김용환(金龍煥)전수석부총재의 ‘3각 갈등’이 심화되면서 의원들의 ‘줄서기’가 가시화되고 있다.

우선 내각제 강경론자들의 온건론 선회 기류가 역력하다. 강경파인 강창희(姜昌熙)원내총무는 최근 김전부총재와 다소간 거리를 두고 있고 이완구(李完九) 김학원(金學元)의원 등 대다수 충청권 의원들도 강경론에서 발을 뺐다.

〈김창혁·송인수기자〉ch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