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정치재개 선언/배경과 향후 행보]자기과신 작용한듯

입력 1999-07-26 19:20수정 2009-09-23 2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이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활동 재개 방침을 공식 선언한 배경에는 무엇보다 김대중(金大中)대통령에 대한 공사적인 반감(反感)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금년 초부터 DJ를 맹렬히 공격해온 YS는 연내 내각제 개헌 유보라는 DJP의 결정을 지렛대로 삼아 여론의 역풍(逆風)에 아랑곳없이 정치권의 한복판으로 과감하게 뛰어들었다. 여기에는 물론 ‘DJ를 상대할 수 있는 정치인은 나밖에 없다’는 YS의 특유의 ‘자기 과신(過信)’이 작용했다는 게 중평이다.

YS는 이날 연내 내각제 개헌 파기와 임기말 내각제 개헌가능성을 장기집권 음모로 규정, ‘정치 기틀의 재구축’과 ‘국가를 바로 세우기 위한 투쟁’을 선언했다. 이는 민주산악회(민산)를 재건해 여야로 흩어진 민주계인사들을 총결집해 향후 정계개편의 한 축을 형성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정치권에서 끊임없이 나돌았던 ‘YS신당설’이 드디어 그 실체를 드러낸 셈이다. 한나라당 민주계의 한 중진의원은 “김전대통령이 최근 ‘나는 재임 중에 돈을 한푼도 받지 않았다. 지금 내가 얘기하면 성의를 표시할 사람이 많다’고 말하는 등 돈 문제를 자주 거론한다”고 전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부산 경남(PK)지역을 기반으로 정치적 재기를 노리는 YS진영의 인물영입작업도 다각도로 감지된다. YS는 최근 국민회의 이인제(李仁濟)당무위원에게 ‘돌아오라’는 뜻을 밝힌데 이어 한나라당 이기택(李基澤)전부총재에게도 김광일(金光一)전대통령비서실장 등을 보내 민산회장으로 합류할 것을 제의했다는 것.

이같은 YS의 구상이 현실화할지는 매우 불투명하다. 우선 한나라당 PK지역 의원들의 반응부터 그리 신통치 않다. 일부 부산출신 의원들은 “YS와 이회창(李會昌)총재가 대립할 경우 자중지란으로 여권의 분할통치전략에 휘말린다”며 두 사람의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3김정치’의 부활에 대한 세간의 비난이 고조되고, 재임 중 외환위기를 초래한 YS의 자숙을 촉구하는 여론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이원재기자〉wj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