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억제』中-러 외무 협조 약속

입력 1999-07-25 23:02수정 2009-09-23 2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홍순영(洪淳瑛)외교통상부장관은 24,25일 탕자쉬안(唐家璇)중국외교부장, 이고리 이바노프 러시아외무장관 등과 각각 회담을 갖고 한반도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26일 개막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과 아세안확대외무장관회담(ASEAN PMC)을 앞두고 가진 연쇄회담에서 홍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재발사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을 밝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억제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24일 회담에서 탕자쉬안 외교부장은 “우리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원하고 대량살상무기의 개발에 찬성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바노프 외무장관도 25일 회담에서 “러시아도 동북아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미국과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전역미사일방어체계(TMD)에 한국이 참여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싱가포르〓윤영찬기자〉yyc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