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發 日여객기 한때 피랍…조종사 피살

입력 1999-07-23 19:05수정 2009-09-23 2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오전 11시23분 일본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을 떠나 홋카이도(北海道) 신치토세(新千歲)공항으로 향하던 젠닛쿠(全日空·ANA)소속 061편 점보 여객기가 한때 공중납치됐다.

범인은 비행기 안에서 붙잡혔고 비행기는 낮 12시14분 하네다 공항으로 귀환했으나 범인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기장이 중상을 입고 숨졌다. 이 비행기(보잉 747―400형)에는 승객 503명과 승무원 14명 등 모두 517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른 피해자는 없었다.

범인은 도쿄에 사는 무직의 28세 남자로 밝혀졌다. 그러나 범인은 경찰조사에서 범행동기에 대해 “내 마음대로 하늘을 날고 싶다”고 말하는 등 횡설수설하고 있다.

〈도쿄〓심규선특파원〉 kssh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