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디 주니어 장례미사『하늘나라로…』

입력 1999-07-23 19:05수정 2009-09-23 2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행기 추락사고로 사망한 존 F 케네디 주니어의 장례절차가 22일 장례식에 이어 23일 오전11시(한국시간 24일 0시) 뉴욕에서 열린 추도미사를 끝으로 모두 끝났다.

유족들과 빌 클린턴 대통령부부 등 미 정관계 인사들은 이날 맨해튼의 성토머스모어 성당에서 열린 케네디 주니어의 추도미사에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장례식 때처럼 케네디가(家)의 요청에 따라 취재진은 성당에 입장하지 못했다.

추도미사가 진행되는 동안 성당 밖에는 수많은 취재진과 시민이 운집해 요절한 케네디 주니어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성 토머스모어 성당은 케네디 주니어의 모친 재클린여사가 남편 케네디 전대통령의 서거 기념일마다 아들을 데리고 갔던 곳이어서 케네디 부자(父子)를 추모하는 상징적인 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종훈기자〉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