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스 美상의회장『대우 채권단도 손해 감수해야』

입력 1999-07-23 19:05수정 2009-09-23 2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프리 존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회장은 “대우 문제는 경영진의 책임을 전제로 채권단이 일부 손해를 감수하는 형식으로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존스회장은 23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전경련 하계세미나 강연후 기자들과 만나 “대우는 경영을 계속하면서 부채를 갚기 어려우며 채권단이 대우 계열사를 모두 팔더라도 빚을 상환할 수 없다”고 전제한 뒤 “따라서 대우에 돈을 빌려준 채권단 역시 당연히 책임을 져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존스회장은 채권단의 손해감수 방안과 관련,“부채탕감이나 출자전환 등의 방안이 검토될 수 있다”고 말하고 “금융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존스회장은 특혜시비 논란과 관련, “채권금융단이 손실을 떠안는 게 무슨 특혜냐”고 반문했다.

그는 “김우중(金宇中)대우회장이 훌륭한 기업인이며 한국경제에 많은 기여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실패한 경영진이 퇴진해야 한다는 것은 시장원리에 따른 원칙이며 개인적 평가와는 전혀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제일은행 및 서울은행 매각작업과 관련, “한국의 신인도를 높이고 외국투자를 끌어들일 수 있는 상징적 조치가 될 것”이라면서 “대형 슈퍼마켓들이 우유나 빵을 손해보며 팔면서도 ‘미끼상품’으로 활용하듯 로스 리드(Loss Lead)가 필요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재벌기업의 소유와 경영분리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시장원리로 정리가 가능하다”면서 “주주들이 지분만큼 의사결정에 참여한다면 소유와 경영분리는 별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제주〓박래정기자〉eco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