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圈, 「+α 인물」영입 가속화…金대통령 『제2창당』

입력 1999-07-22 19:13수정 2009-09-23 2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22일 ‘젊은 피’수혈을 통한 ‘제2창당’ 의지를 거듭 밝힘으로써 ‘2여(與)+α’ 방식의 신당창당 논의가 무산되면서 한때 잠복했던 정계개편 논의가 다시 활성화될 전망이다.

김대통령은 이날 광주 전남지역인사들과 가진 오찬에서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정치에 참여하지 않은 각계의 우수인력을 영입해 신선한 피를 수혈하겠다”며 “이를 통해 당이 새출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당이 되도록 하겠으며 노(老) 장(壯) 청(靑)이 화합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여권은 이같은 김대통령의 의지표명에 따라 일단 8월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목표 아래 한나라당 비주류 중진의원들과 명망가 각계전문가 재야인사 등의 영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국민회의는 일단 전당대회를 통해 당의 면모를 일신한 뒤 자민련측과 양당 8인협의회 채널 등을 통해 ‘2여+α’ 방식의 신당창당 문제를 협의해 합의가 도출될 경우 연말경 ‘헤쳐모여’ 방식의 대규모 정계개편을 추진한다는 복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민회의측은 한나라당의 조순(趙淳)명예총재와 이한동(李漢東)고문 및 수도권과 중부권 의원 10여명의 영입을 추진 중이며, 무소속의 홍사덕(洪思德)의원 박찬종(朴燦鍾) 이철(李哲)전의원 등과 접촉해 입당의사를 타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민회의 한화갑(韓和甲)사무총장은 21일 저녁 조순명예총재와 시내 음식점에서 회동, 정계개편 문제를 논의했다. 국민회의측은 이와 별도로 영남권에서도 전직 고위관료와 고위장성 등 5,6명 인사의 영입의사를 타진, 긍정적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나라당과 무소속 정치인들의 경우 “대규모 정계개편이 전제되지 않을 경우 움직이기 어렵다”는 입장인데다 영남권 인사들도 중선거구제 채택을 전제조건으로 요구하고 있어 영입의 실현가능성은 불투명한 실정이다.

〈이동관기자〉dk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