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회 동아수영대회 25∼27일 청주-온양서 개최

입력 1999-07-22 18:12수정 2009-09-23 22: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수영 신기록의 산실’ 동아수영대회(동아일보사 주최 대한수영연맹주관)71번째 대회가 25일부터 나흘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경영과 수구는 청주시문화예술체육회관 수영장에서,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과 다이빙은 온양실내수영장에서 치러진다.

동아수영대회는 수영연맹이 창설되기 1년전인 1929년 9월 시작된 최고전통의 대회.아시아경기대회 2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조오련 최윤희 지상준을 비롯,98년 방콕아시아경기 수영에서 유일한 금메달을 안긴 조희연 등이 동아수영 출신이다.이번에도 국가대표를 포함해 1185명이 참가신청을 했다.

이번대회 한국신기록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는 98년 호주 퍼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최초로 A파이널에 진출했던 전국가대표 한규철(18·경기고3).한규철은 방콕아시아경기에서 주종목 접영 200m에서 3위에 그친 뒤 국가대표훈련은 받지 못했지만 지난 겨울 개인훈련을 착실히 해 접영 200m와 개인혼영 200m에서 신기록 작성을 꿈꾸고 있다.

이미 중학교 2학년 때 당대 최고의 ‘물개’지상준의 기록에 버금가던 손현식(16·서울체고1)도 1m76,72㎏의 당당한‘청년’으로 변신해 이번대회 배영 200m에서 한국신기록에 도전한다.

뛰어난 체력에도 불구하고 경기 운영 미숙으로 번번히 기록작성에 실패했던 국가대표 조경환(17·대전체고2)도 신기록 작성을 다짐하고 있다.

수영종목 중 올림픽금메달 획득가능성이 가장 높은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에서는 방콕아시아경기 은메달리스트 최유진(22·고려대4)을 비롯해 명문 미국 산타클라라클럽에서 유학한 유망주 손호경(18·창덕여고3)등이 출전해 아름다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

한편 온양실내수영장에서는 25일 국내 최초로 시드니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싱크로다이빙 시범경기가 열린다.

2인이 3m 스프링보드와 10m플랫포옴에서 동시에 경기를 벌이는 싱크로다이빙은 국내선수들이 국제대회에서 상위입상할 수 있는 유망종목.

<전 창기자> je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