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원 수사]申, 거액강탈 이유 아리송

입력 1999-07-20 19:24수정 2009-09-23 22: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창원에 대한 수사가 진척되면서 여러가지 의문점이 대두되고 있다. 우선 그동안 빈집털이 중심의 소액절도행각을 벌였던 신이 왜 갑자기 서울 강남에서 인질극까지 벌여가며 거액을 강탈해갔는지 의문이 생긴다.

이에 대해서는 해외탈주자금 마련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신은 경북 성주군의 동거녀였던 신모씨(34)에게 “일본으로 밀항하려고 준비중”이라는 말을 수시로 하는 등 해외도피를 모색해왔기 때문이다.

신이 마지막 동거녀 김모씨(26)와의 정착생활을 꿈꿨다는 가설도 가능하다. 신이 검거당시 평소와 달리 경찰에 저항하지 않은 이유를 나빠진 건강상태와 함께 김씨를 떠나지 않겠다고 한 약속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는 수사진의 귀띔이 이를 뒷받침한다.

〈부산〓권재현·이명건기자〉confett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